이란 대사

이란 대사 한국에 동결 자금 해제 촉구
한국과 이란의 관계는 한국에 있는 이란의 동결 자산으로 인해 수년 동안 교착 상태에 빠져 있습니다.

이란 대사

토토사이트 사이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주한 이란 대사가 양국 관계를 좋은 경제 파트너로 여겼던 시절로 돌아가도록 외교적

노력을 강화했습니다. 그는 5월 10일에 한국에 윤석열 새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새로운 출발을 하기에 최적기라고 생각한다.more news

샤베스타리는 수요일 주한 이란대사관에서 열린 코리아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은 이란 대사 임기 전에 몇 번 한국을

방문할 기회가 있었다. 나에게 한국은 친절한 사람들이 있는 친절하고 아름다운 나라였다”고 말했다.

26년 이상의 외교경력을 동아시아 또는 유관부처에서 보낸 동아시아 전문가 샤베스타리는 한-이란 관계의 역사가 1000년이 넘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란 서사시 ‘쿠시나메’에는 페르시아 왕자가 신라에 와서 신라 공주와 결혼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란 정부와 국민들은 한국을 존경하고 한국을 이란에 우호적인 나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샤베스타리의 한국 재임 기간은 2018년 10월 한국이 미국 제재에 따라 한국 은행의 이란 자산 70억 달러를 동결하면서 한-이란

관계가 어려운 시기에 시작됐다.

정부는 이란산 원유 대금을 받는 데 쓰였던 기업은행과 우리은행의 이란중앙은행 계좌를 정지시켰다.

이란 대사

이 계좌는 미국의 이란 제재를 피하기 위해 원화로 표기했고, 이란은 한국의 비제재 상품과 제재 면제 인도적 품목 수입에

한국 계좌를 사용했다.

샤베스타리는 “불행히도 2018년 트럼프 행정부의 일방적인 핵합의 탈퇴로 한-이란 관계가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이란에 대해 협상에서 탈퇴하고 불법적이고 비인도적인 제재를 가했고, 제재에 참여하는 한국도 이란과의 양자

관계를 위험에 빠뜨렸다”고 말했다.

이란이 동결 자산을 풀어달라는 거듭 요구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미국의 이란 제재가 해제되어야 이란이 한국 은행에 예금한 자금을

회수할 수 있도록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한국은 포괄적 공동행동계획(JCPOA) 회원국은 아니지만 중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영국, 이란 간의 2015년 핵 합의 복원을 지지합니다.
샤베스타리 대사는 제재가 국제적으로 합의된 절차가 아니라 미국이 취한 조치일 뿐이라며 이란은 지난해 연간 비석유 교류가 1000억

달러에 달하는 세계 각국과 계속 교역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러나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산의 상당량에도 불구하고 이란과 한국 간의 양자 교역은 거의 제로에 가깝다”고 말했다.

“솔직히 이란에서 한국의 이미지가 훼손되고 있다.

우리는 한국을 믿고 한국 은행에 돈을 예치했는데 한국에서 우리 돈 접근이 박탈당했다.

우리 돈이 한국에서 제한되는 동안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고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여기서 이란 자금으로 한국에서) 의약품, 의료기기 등 비제재 품목을 수입하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