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메이커 전자담배 규제 더 받아야 하나?

뉴스메이커 전자담배 규제 더 받아야 하나?

한국의 금연 투쟁은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1998년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전국적인 흡연율 조사가 실시되었을 때 우리나라 성인 100명 중 35명 이상이 흡연자였다. 이제 겨우 19화입니다.

뉴스메이커

에볼루션카지노 추천 그러나 데이터를 자세히 살펴보면 몇 가지 불안한 경향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전자 담배와 비전통적인 담배 제품이 젊은 층과 여성 사이에서 증가하는 담배 사용 외에도 강력한 발판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 31일 공개된 한국의 최신 금연 캠페인은 담배 규제 정책의 전선이 어디에 있는지 보여줍니다.

캠페인의 캐치프레이즈는 “더 안전한 담배는 없다”고 말합니다.

문제는 당국과 규제가 진화하는 대체 담배 산업에 뒤처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일부 신제품은 현지 법률에 의해

담배 제품으로 분류조차 되지 않아 엄격한 담배 관련 규칙 및 규정의 적용을 받지 않습니다.

법적 사각지대

한국 사람들은 전자담배라고 하면 종류를 구분하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 한국인에게 전자담배는 니코틴을 함유한 액체를

가열하여 에어로졸을 발생시키는 실제 제품과 담배잎을 가열하여 니코틴을 흡입하게 하는 가열담배제품(HTP)을 의미한다.

국내 전자담배와 HTP의 법적 지위도 모호하다. 담배 사업법에 따르면 일부는 기술적으로 법적으로 담배로 분류조차 되지 않습니다.

[뉴스메이커]

이 법은 담배를 씹거나, 냄새를 맡거나, 흡연하거나, 빨거나, 흡입할 목적으로 담뱃잎을 원료의 전부 또는 일부로 사용하는 제품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핵심 용어는 “담배 잎”으로, 줄기나 뿌리와 같은 담배 식물의 다른 부분을 사용하여 만든 담배 또는 합성 니코틴은 이 법에 의해 규제될 수 없음을 의미합니다.

에볼루션카지노 이는 전 세계 180개국이 비준한 국제 조약인 WHO 담배 규제에 관한

기본 협약(WHO Framework Convention on Tobacco Control)과 일치하며, 담배 제품도 “잎담배”를 사용하여 만든 제품으로 정의합니다.

국내 대부분의 담배 제품은 담배잎에서 추출한 니코틴을 사용하며, 이는 담배의 법적 범주에 속하지만,

일부 담배 식물의 다른 부분에서 추출한 니코틴을 사용하는 제품도 있습니다.

국내 국회의원들과 활동가들은 담배 잎뿐만 아니라 담배 공장의 모든 부분에서 추출한 성분을 포함하도록 법 개정을 요구해 왔다.

2019년 김승희(현 윤석열 대통령의 복지부 장관 후보자) 의원이 제안한 개정안은 코로나19로 인해 논의 없이 무산됐다.

주의. 현재 유사한 법률 개정이 국회에 계류 중이다.

이성규 한국담배관리연구센터장은 WHO FCTC와 국내법에 대한 정의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More news

그는 “법적 사각지대가 하나지만, 근본적으로 새로운 담배 제품이 한국 시장에 진입하는 것을 규제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